속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곧 새벽은 옵니다. 다 이겨나가야 합니다. 다 지나갑니다. 아무것도 아닙니다. 더 좋은 일이 일어납니다. 사설] 대학원생 5명 중 1명 최근 1년 새 극단적 선택 생각"
2월 11일(일), 국제타임스 종합뉴스입니다.
 
국제타임스
 
 
"7너희 염려를 다 주께 맡겨 버리라 이는 저가 너희를 권고하심이니라

8근신하라 깨어라 너희 대적 마귀가 우는 사자 같이 두루 다니며 삼킬 자를 찾나니

9너희는 믿음을 굳게 하여 저를 대적하라 이는 세상에 있는 너희 형제들도 동일한 고난을 당하는 줄을 앎이니라

10모든 은혜의 하나님 곧 그리스도 안에서 너희를 부르사 자기의 영원한 영광에 들어가게 하신 이가 잠간 고난을 받은 너희를 친히 온전케 하시며 굳게 하시며 강하게 하시며 터를 견고케 하시리라

11권력이 세세무궁토록 그에게 있을찌어다 아멘"

 
기사입력: 2024/02/11 [16:59]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복 많이 받으십시요-행복하십시요-승리하십시요
이전 1/37 다음
범민당 활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