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권
>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선산’ 박성훈, 특별출연의 좋은 예! 강렬하고 인상적인 빌런 캐릭터로 눈길!
 
記者 이상식
 
 
박성훈이 넷플릭스 시리즈 ‘선산’에 특별출연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성훈이 출연한 ‘선산’은 존재조차 잊고 지내던 작은아버지의 죽음 후 남겨진 선산을 상속받게 되면서 불길한 일들이 연속되고 이와 관련된 비밀이 드러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박성훈은 극중 윤서하(김현주)의 남편 양재석으로 특별출연해 인상적인 빌런 연기를 펼쳤다.

박성훈이 연기한 양재석은 요가 강사로, 정교수를 준비 중인 아내의 서포트를 아끼지 않으면서도 한편으로는 틈만 나면 외도를 일삼으며 이중 생활을 이어가는 인물. 아내의 작은아버지 장례식장에서 선산 상속 이야기를 듣자 옅은 미소를 지으며 잿밥에 관심을 더 가지는 철부지 남편이다. 

특히 차 안에서 김현주와 부부싸움하는 장면이 작품 공개 전부터 화제가 된 만큼, 시종일관 불만을 표출하는 양재석은 끝내 아내와의 관계 역시 파국으로 치닫게 되지만 성훈의 전매특허 악역 연기가 ‘선산’의 초반 서사에 생동감을 부여한다. 밉지만 미워할 수 만은 없는 ‘더 글로리’의 전재준부터 ‘선산’의 양재석까지, 강렬하면서도 설득력 있고 묘하게 매력적인 박성훈표 악역 연기는 특별출연에도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기에 충분했다. 

이처럼 나쁜 남편 캐릭터를 찰떡같이 연기한 박성훈에 대해 ‘선산’의 기획과 각본에 참여한 연상호 감독은 최근 인터뷰에서 “캐스팅 당시 박성훈 배우에 대한 정보가 많지 않았는데, 연기를 너무 잘하더라. 더미의 표정 연기까지도 잘하는 배우였다. 특별 출연이 조커로서 역할을 정확히 해준다는 건 야구로 치면 지명 타자가 안타, 적시타를 날려 준 느낌”이라고 박성훈의 연기력에 대해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춘 김현주 역시 남편으로 분한 박성훈에게 캐릭터를 잘 살려준 것에 고맙다고 언급하기도.

한편, 박성훈은 ‘선산’에 이어 영화 ‘열대야’에 캐스팅, 액션 장르 첫 도전의 포문을 연다. 또한 상반기 최고의 기대작인 tvN 새 드라마 ‘눈물의 여왕’을 통해 오는 3월 시청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기사입력: 2024/01/24 [13:55]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복 많이 받으십시요-행복하십시요-승리하십시요
이전 1/19 다음
범민당 활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