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재정씨 "‘유신부활’ 시도에 황교안 대표는 어떤 역할을 한 것인가"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 22일 오전 현안 브리핑
 
 

21일 군인권센터가 공개한 국군기무사령부의 '촛불 계엄령 문건' 원본과 관련해, 황교안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 겸 국무총리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해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요구하는 촛불집회에 군사력을 투입하는 방안을 세웠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해 공개된 문건과 비교하면,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중심으로 정부부처 내 군 개입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 서울에 진입하기 위한 구체적인 이동경로 명시, 계엄해제 차단을 위한 국회 무력화 방안 등 3가지 내용이 추가되었다.

 

문건은 국회가 계엄 해제를 표결할 경우를 대비해 야당 의원들을 집중 검거 후 사법처리하는 방안, 계엄군 배치 장소, 계엄군 부대 별 기동로, 기동방법 등 매우 상세한 실행계획을 명시하고 있다.

 

평화롭게 진행되던 촛불집회를 장갑차와 탱크를 앞세워 힘으로 짓밟겠다는 음모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 유신의 부활을 연상시키는 이 과정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 명백하게 밝혀져야 한다.

 

지난해 계엄령 문건 관련 의혹 합동수사단은 미국으로 도주한 조현천 당시 기무사령관의 신변이 확보되는대로 황교안 대표의 관여여부를 조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조사는 즉각 재개되어야 한다. 이는 대한민국 체제를 뒤흔들려한 엄중한 사안이다. 검찰은 법과 원칙에 따라 촛불 무력 진압 의혹을 철저하게 수사해야 할 것이다. 야당의 대표라 해서 예외가 될 수 없다.


 
기사입력: 2019/10/22 [11:31]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민간인 여러분 국가가 내려준 칼끝을 공직자들과 재벌들에게 겨눕시다
이전 1/31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실황 영상 내용 등은 본 신문의 뜻과는 무관합니다. 본 기사 외에 발언 내용들은 발행인 시위-집회 발언 초안들입니다. E-mail - wbctimes@hanmail.net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02-3148-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