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기독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안함 사태 진상과 그 교훈
 
한 국 교 회 언 론 회
 
 

지난 3월 26일 서해상에서 일어난 ‘천안함’ 사태의 진위가 밝혀졌다. 민·군 조사단은 20일 그동안의 자료를 근거로, 사고 경위를 분석하여 발표하였는데, ‘천안함이 북한 잠수함의 중어뢰 공격에 의해 두 동강이 나서 침몰한 것’으로 최종 결론을 내린 것이다.

 


참으로 어이없는 일이다. 남한에서는 그렇게도 북한을 돕고, 민족 공동체로 살아가기를 원하고 있지만, 북한은 틈만 나면 한국의 안보를 위협하고, 한반도의 평화를 깨기 위하여 혈안이 되어 있으니, 과연 저들이 한 핏줄을 가진 민족이라고 말해도 되는지 의심케 한다.

 


그동안 정부와 국민들은 북한에 의한 소행으로 심증을 가지고 있었으나, 결정적 증거(smoking gun)가 부족했었다. 그러다가 최근 15일에 결정적인 자료가 채취되었다. 그동안 발견된 것은 잘린 선체에서 나온 파편과, 공산권에서만 쓰는 화약 성분을 찾아내었고, 어뢰의 추진동력부를 확보하였다. 또 북한에서만 사용하는 글자체를 찾아내는 등의 결과물을 통하여, 북한의 행위임을 밝혀 낸 것이다.

 


이 조사 과정에서 국제적 전문가들의 참여가 있었고, 이들이 완전하게 의견의 일치를 보았는데, 북한이 이를 인정하지 못한다하여 ‘검열단’을 보내겠다는 말은 어린애들의 무모한 변명에 지나지 않는다.

 


이제 북한 소행으로 밝혀진 이상 우리 국가와 국민들은 대북한에 관한 분명한 태도를 취해야 한다. 정부는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대북한 대응 태세를 갖춰야 한다. 이를 국제사회에 알려, 협조를 받아 내는 일을 시급히 해야 한다. 대북한의 제재도 일정기간 행해야 한다.

 


정치권은 이 문제를 자기들에게 유리하도록, 어설프게 정치적·정략적으로 이용하려는 태도를 버려야 한다. 국가의 안위와 안보는 정치보다 앞선다. 그리고 국익은 정당의 이익보다 앞선다는 것은 명백한 사실이다.

 


국민들도 북한이 어떤 집단인가를 분명히 인식해야 한다. 겉으로는 평화를 말하지만 속으로는 언제든지 그 평화의 명분을 전술에 이용하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그동안 무분별한 친북행위와 낙관적 대북관이 어떤 결과를 가져왔는지를, 현실에서 직시해야 한다.

 


올 해로 6·25 동란 60주년을 맞고 있다. 동족상잔의 전쟁을 일으켰던 그 때의 북한은 지금도 결코 변하지 않고 있다. 이때에 우리는 하나 되고 일치된 마음으로 우리 안보와 평화를 지키는 노력을 함께 해야 한다.

 


천안함 사태를 통해 북한은 내부적으로 승리감에 빠졌다는 소식도 있었다. 이러한 때를 맞이하여, 우리는 안보의식을 더욱 높여, 그들이 노리는 남남분열과 무력 조장으로, 헛된 적화통일의 망상이 깨지도록 만들어야 한다.

 


‘자유’나 ‘평화’는 공짜로 얻어지는 것이 아니다.
 
 
기사입력: 2010/05/20 [18:24]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민간인 여러분! 하늘과 땅과 국가가 내려준 칼끝을 공직자들과 재벌들에게 겨눕시다
이전 1/286 다음

못하겠으면 지금이라도 그만두십시요. 경찰 및 공직자 감시 요원으로 원하는 아르바이트 학생은 모두 취직시키십시요. 2021년 4월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토정로31길 35

[최 윗선 수사하라] 오세훈 유세에 수십명의 경찰들이 신상돈 대표총재기자의 손목을 꺽는 등 하찮은 기술로 완전 통제했다. 국회는 김창룡 경찰청장을 불러야 할 것이다.

[김진욱 공수처장-대검 들여다보십시요] 김종인과 김창룡-장하연 경찰이 초딩 작전으로 신상돈 대표총재기자를 만인의 범인으로 만들려다 실패했다. 고발예정(1)" '천하무적' 국제언론인회-국제감시단-국제선교회 "불법이 힘인줄 아는 인간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김진욱 공수처-대검, 들여다보십시요]"흠도없는 기자를 만인의 개섹끼로 만든 국민의힘 김종인과 김창룡 경찰청장-장하연 서울 청장, 고발 예정(2)" '천하무적' 국제언론인회-국제감시단-국제선교회 "불법이 힘인줄 아는 인간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이배영|주필:천상기|편집국장:이광석|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실황 영상 내용 등은 본 신문의 뜻과는 무관합니다. 본 기사 외에 발언 내용들은 발행인 시위-집회 발언 초안들입니다. E-mail - wbctimes@hanmail.net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02-3148-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