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문화일반   미디어   종교   사진   경제사진
전체기사보기
사회 > 미디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 성명] 북 심기 경호에 언론자유까지 희생 시키나
조명균 통일장관 해임시키고 수사 의법 처리하라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박대출
 
 

문재인 정부의 북한 눈치 보기가 도를 넘고 있다. 심기까지 살피는 '심기 경호대장까지 나올 판이다.

 

통일부가 어제 남북 고위급 회담에 풀 취재단으로 뽑힌 탈북민 출신 기자를 배제시켰다.

 

대한민국 땅에서 기자의 출신성분을 검열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언론자유를 심대하게 훼손한 위헌행위다. 국민 차별한 위헌 행위다. 중차대한 언론농단 사태로 용납할 수 없다

 

공영방송 바로 세운다며 방송장악 하는 나라.

가짜뉴스 때려잡는다며 비판세력 입 틀어막으려는 나라.

급기야 탈북민 기자까지 취재 배제시키는 나라.

 

언론농단이 횡행하는 21세기 대한민국의 현주소다. 이게 나라다운 나라인가. 언론자유는 끝없는 추락 중이다.

 

자유의 땅에 정착한 탈북민을 탄압하는가? 탈북민은 점차 늘어날 것인데 북한 심기 살피며 차별대우할건가.

 

보도에 따르면 조명균 통일부장관은 취재 배제에 대해 이 요구하지도 않았고, 본인 판단이라고 했다. 본인의 책임임을 분명히 한 것이다.

 

알아서 기는 게 불가피한 조치인가? 인권을 외치는 정권, 언론자유를 외치는 정권의 이중성이 또 드러났다.

 

심지어 조 장관은 ''앞으로도 똑같은 판단을 내릴 가능성이 있다''고 까지 했다.

 

앞으로도 취재방해를 계속하겠다는 건가. 언론자유를 계속 훼손 하겠다는 건가. 그렇다면 더 묵과할 수 없다.

 

탈북민을 차별하는 통일장관은 필요 없다. '관념 없는 시계주인'은 당장 물러나라. 회담에 몇 분 늦었다고 북으로부터 '관념 없는 시계'라는 조롱까지 받은 장본인 아닌가.

사퇴 않는다면 대통령이 해임시켜라. 수사 당국은 즉각 수사해서 의법 처리하라.

 

2018. 10. 16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박대출


 
기사입력: 2018/10/17 [09:04]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민간인 여러분 국가가 내려준 칼끝을 공직자들과 재벌들에게 겨눕시다
이전 1/69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이배영|주필:천상기|편집국장:이광석|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실황 영상 내용 등은 본 신문의 뜻과는 무관합니다. 본 기사 외에 발언 내용들은 발행인 시위-집회 발언 초안들입니다. E-mail - wbctimes@hanmail.net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02-3148-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