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당 “문재인 정부 야당탄압·국감 무력화 도를 넘었다”…"문희상씨는 자기가 법이다" 복 있는 국제언론인회 "희상씨 가는 길이 하루가 천년~만년~억년 같기를 바란다. 산뜻한 초가을 밤 국회 포위 행진한다"
"‘지피지기(知彼知己)면 백전백승(百戰百勝)’이다" 복 있는 국제언론인회
 
記者 김창섭 ssdamerica@gmail.com
 
 

자유한국당은 26일 검찰의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 등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는 국정감사를 앞두고 연일 자행하고 있는 야당탄압과 국정감사 무력화시도를 즉각 중단하고, 즉각적인 고발 취하 및 책임있는 사과와 함께 재발방지를 약속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정부를 표방한다던 문재인 정부가 반민주적인 행태를 반복하고 있고, 이는 헌정사에서 유례를 찾기 힘든 야당 탄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국정운영을 견제하는 야당을 겁박하고, 국민의 알 권리를 차단하려는 정부의 반민주적인 행태를 더는 묵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문희상 국회의장을 향해서도 "문 의장은 심 의원에 대한 어떠한 소명의 기회도 주지 않은 채 검찰의 압수수색을 동의해줬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국회의장의 소상한 경위 설명과 사과·재발방지 약속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21일 정부의 비공개 예산정보를 무단으로 열람·유출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심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과 심 의원 보좌진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기사입력: 2018/09/26 [15:04]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겸손하라, 다친다! 하나님은 결코 조회수나 여론에 감동하지 않는다.
이전 1/286 다음

국회성벽기도회..."문재인-송영길-윤호중-이준석-김기현-박범계-김오수-김진욱, 예배장 앞에서 담배핀 경찰들과 예배장에 들어와 눈감고 기도하는 목사에게 농을 건 경찰, 처벌하라"

예배당에서 나오십시요 "너는 내게 부르짖으라"

못하겠으면 지금이라도 그만두십시요. 경찰 및 공직자 감시 요원으로 원하는 아르바이트 학생은 모두 취직시키십시요. 2021년 4월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토정로31길 35

[최 윗선 수사하라] 오세훈 유세에 수십명의 경찰들이 신상돈 대표총재기자의 손목을 꺽는 등 하찮은 기술로 완전 통제했다. 국회는 김창룡 경찰청장을 불러야 할 것이다.

[김진욱 공수처장-대검 들여다보십시요] 김종인과 김창룡-장하연 경찰이 초딩 작전으로 신상돈 대표총재기자를 만인의 범인으로 만들려다 실패했다. 고발예정(1)" '천하무적' 국제언론인회-국제감시단-국제선교회 "불법이 힘인줄 아는 인간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김진욱 공수처-대검, 들여다보십시요]"흠도없는 기자를 만인의 개섹끼로 만든 국민의힘 김종인과 김창룡 경찰청장-장하연 서울 청장, 고발 예정(2)" '천하무적' 국제언론인회-국제감시단-국제선교회 "불법이 힘인줄 아는 인간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이배영|주필:천상기|편집국장:이광석|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실황 영상 내용 등은 본 신문의 뜻과는 무관합니다. 본 기사 외에 발언 내용들은 발행인 시위-집회 발언 초안들입니다. E-mail - wbctimes@hanmail.net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02-3148-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