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권
정치 > 성명-논평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쟁이 무서워서 당하고도 움츠리는 국가는
우리는 천안함 침몰이, 북한이 저지른 테러라고 생각한다.
 
애국단체총협의회 / 상임의장 이상훈 / 공동회장 박희도
 
 
<애국단체 총연합회 성명서>
 
 애국단체총협의회는 지난 3월26일 서해에서 초계작전 중이던 ‘천안함’이 침몰한 것은 북한이 저지른 테러에 의한 것으로 판단하며 다음과 같이 우리의 입장을 밝힌다.
 
 1. 우선 실종장병들의 조속한 생환을 기원하며 우리는 군이 마지막 한명까지 포기하지 않고 실종장병 구조에 최선을 다할 것으로 믿는다.
 
 2. 해군함정이 공격받은 것은 전쟁의 사유가 되는 중차대한 국가안보사안이다. 이번 사건이 북한이 저지른 도발로 확인될 경우, 정부는 독립주권국가로서 최악의 경우 전쟁을 각오하고, 단호하게 응징하는 도덕적 용기와 책무를 다해야 한다.
 
 3. 이러한 중대한 국가안보사안을 놓고, 정치권은 불확실한 추측과 상상으로 실종장병 구조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군을 비하, 불신을 부츠기는 등의 무책임한 행동을 자제하고 정부와 함께 위기극복에 최선을 다하라,
 
 4. 언론은 이 사건이 일반 해난사건이 아님을 명심하여 더 이상 선정적인 보도를 자제하고, 정부의 공식발표가 있을 때까지 기다리는 성숙한 모습을 보여라. ‘국민의 알 권리’ ‘언론자유’라는 미명 하에 검증되지 않은 정보와 추측보도로 국민을 호도하는 행위는 진정한 자유언론의 태도가 아니다.
 
 5. 전쟁이 무서워서 당하고도 움츠리는 국가는 국제사회에서 독립주권국가로서 존경받지 못하며 자유와 번영을 누릴 자격이 없다. 우리 국민은 우리의 자유와 명예를 지키기 위하여 어떤 대가도 감수한다는 각오를 가지고, 다소 생각이 다르다 하더라도 정부의 조치를 지켜보는 것이 성숙한 시민의 자세다.
 
 2010년 4월2일 애국단체총협의회 / 상임의장 이상훈 / 공동회장 박희도 
  
 

 
기사입력: 2010/04/03 [13:11]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복 많이 받으십시요-행복하십시요-승리하십시요
이전 1/23 다음
범민당 활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