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 사설·성명·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태호PD 제작거부하면 경영진이 백기? MBC폐쇄 국민운동 부를 것”
MBC 예능PD들 자극하고 나선 포털 다음, ‘국민염증’ 부르나?
 
記者 박주연
 
 
포털 다음의 아고라가 MBC 권성민 예능 PD의 해고를 다룬 MBC 비난 글을 ‘오늘의 아고라’ 이슈로 띄워 여론 선동에 나섰다.
‘늙은도령’이란 닉네임을 쓰는 네티즌의 글 <MBC PD들, 권성민을 이렇게 보내선 안 된다>란 글을 31일 띄우고 나선 것.

아고라 캡처
해당 네티즌은 글에서 MBC를 “공포와 테러가 넘치는 전장이자 쓰레기들의 놀이터”라고 거칠게 비난하면서 시청률이 높은 드라마와 예능 PD들이 제작거부를 함으로써 MBC 경영진의 무릎을 꿇려야 한다는 취지의 주장을 폈다.
 
‘늙은도령’은 “권성민 예능PD의 해고가 최종 확정됐다. MBC 경영진은 권 PD의 이의신청으로 열린 인사위 재심에서 보복인사를 거둬들이지 않았다.”면서 “이들의 결정은 표현의 자유를 제멋대로 해석한 한 직원에 대한 인격살인이며, 헌법이 보장한 표현의 자유를 억압한 범죄”라고 주장했다.
 
이어 “MBC 경영진의 행태는 언론사이자 방송사인 문화방송을 보복과 억압, 공포와 테러가 넘치는 전장이자 쓰레기들의 놀이터로 만들어버렸다.”며 “어제 썰전에서 다룬 것처럼 이수를 둘러싼 ‘나는 가수다’의 파행도 경영진의 폭력적 행태가 얼마나 심각한지 말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네티즌은 권 PD 문제와 아무 관련 없는 ‘나가수’ 논란마저 끌어들여 경영진의 ‘폭력적 행태’의 증거로 비약한 것이다.
 
‘늙은도령’은 “MBC 경영진은 보도와 시사교양 부분을 포기한 채 예능과 드라마에 올인한 상태”라며 “따라서 MBC를 먹여 살리는 최고의 예능인 ‘무한도전’의 김태호 PD와 ‘진짜사나이’를 맡고 있는 김민종 PD 같은 예능국 소속 PD와 드라마 PD들이 권성민 PD의 해고에 맞서 제작을 거부하고, 무도의 팬들을 중심으로 MBC 예능과 드라마 팬들이 그들의 투쟁을 지지해준다면 MBC 경영진의 폭거는 불가능해진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 경영진이 올인한 예능과 드라마마저 제작이 불가능해지면 MBC는 먹고 살 방법이 사라진다”며 “방송에 절대적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방문진과, 그들을 지배하고 있는 정부도 어찌할 방법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박한명 미디어비평가는 “네티즌이야 이런 저런 글을 쓸 수 있지만 포털 다음이 MBC 예능 PD들을 자극하고 파업을 선동하는 이런 글을 메인에 뽑아 올리는 편집이야말로 국민에 대한 도발이나 다름없다”면서 “일개 PD 문제 하나로 공영방송 파업을 선동하는 이런 글이 얼마나 설득력을 얻을 수 있겠나. 지난 2012년 170일 파업 때도 포털이 수시로 MBC 문제를 메인 편집하여 네티즌들을 자극하는 방식으로 여론 선동이 하늘을 찔렀지만 파업은 실패했다. 궁극적으로 파업의 정당성이 없으니 국민의 지지를 얻지 못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비평가는 이어 “다음이 일부 언론노조 극렬 지지층의 불만을 담은 글로 MBC 파업을 다시 부추기고 경영진의 항복을 받겠다고 나섰지만 뜻대로 안될 것”이라며 “설령 만일 MBC 예능 PD들이 제작거부에 나서더라도 경영진이 항복하는 게 아니라 MBC 민영화나 거센 방송국 폐쇄여론에 부닥칠 수 있다. 제작거부와 파업을 밥먹 듯하고 내부 문제로 골병이 든 MBC 전체에 대한 국민염증을 거세게 불러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記者 박주연 phjmy9757@gmail.com

 
기사입력: 2015/02/01 [19:03]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민간인 여러분 국가가 내려준 칼끝을 공직자들과 재벌들에게 겨눕시다
이전 1/31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실황 영상 내용 등은 본 신문의 뜻과는 무관합니다. 본 기사 외에 발언 내용들은 발행인 시위-집회 발언 초안들입니다. E-mail - wbctimes@hanmail.net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02-3148-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