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 사설·성명·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엠XX PD’ 해고가 박근혜 정부와 무슨 상관?
“권 PD를 정치적 목적과 선동을 위한 희생양으로 삼고 있는 세력이야말로 교활하다”
 
記者 박주연
 
 
반복적 회사 비방 등을 이유로 권성민 PD 해고를 확정한 MBC를 향해 언론노조 측이 거친 비난을 쏟아냈다. 이들은 특히 “MBC 경영진은 권력 향한 철없는 충성 경쟁을 중단하라”며 권 PD 해고가 현 경영진의 정권에 대한 충성 경쟁에서 비롯됐다고 주장했다.
 
좌파진영 단체들의 모임인 <MBC를 국민의 품으로! 공동대책위원회>(이하 MBC 공대위)는 30일 성명을 내어 “MBC 경영진은 권력 향한 철없는 충성 경쟁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MBC 공대위는 “언론인, 방송인에게 부여된 사회적 책임과 사명을 내팽개치고 권력 앞에 줄을 서 자신들의 자리만을 챙기려는 MBC 경영진의 과열 충성 경쟁이 빚어낸 희극”이라며 “MBC 경영진은 지금이라도 본인들이 함께 만들어 온 MBC의 역사를 지키고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상식과 합리, 이성을 되찾도록 하라”고 주장했다.
 
정치권과 현 정부를 향해서는 “지금이라도 실질적인 공영언론 지배구조 개선 논의와 법 개정에 나서야 한다”며 “언론을 장악해 권력을 유지하겠다는 망상을 버려야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늘 MBC와 언론 현장에서 자행되고 있는 만행, 그 오욕의 역사는 오롯이 당신들의 업보로 남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청와대를 향한 ‘충성경쟁’의 산물” 한국PD연합회의 사실 왜곡 엉뚱한 비난
 
한국PD연합회 역시 성명을 내고 MBC를 비난했다. 한국PD연합회는 “MBC 경영진이 끝내 권성민 PD 해고라는 만행을 저질렀다”며 “대한민국 언론사에서 만평을 그려서 '해고'된 최초의 사례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PD연합회는 “우리는 MBC 경영진이 이처럼 비상식적인 '해고'를 결정한 것은 청와대를 향한 ‘충성경쟁’의 산물이라고 규정한다”며 “그동안 MBC 경영진은 자신들의 자리를 보전하는 대가로 끊임없이 희생양을 만들어냈다. 이번에는 입사 4년차 권성민 예능 PD가 새로운 희생양이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청와대에 분명히 경고한다. 방송을 자신들의 전유물로 여기지마라. 민주주의사회에서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며 폭압을 행사하는 행위를 이제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언론노조 MBC본부(본부장 이성주, 이하 MBC본부)는 “‘독선’과 ‘아집’에 눈 먼 경영진은 역사에 남을 과오를 되돌릴 수 있었던 기회를 스스로 걷어차 버렸다”고 규탄했다.
 
“취업규칙 어긴 신참 PD 해고에 무슨 놈의 충성경쟁 타령인가”
 
이에 대해 박한명 미디어비평가는 “MBC를 비판하려면 제대로 했으면 좋겠다. 이제 입사한지 3년차밖에 안 되는 신참 PD 하나를 해고하는 게 무슨 정권에게 잘 보이려는 충성경쟁의 결과라는 건가.”라며 “박근혜 정권이 방송을 장악하고 방송들이 충성경쟁하고 있는데 대통령의 지지율이 지금 이 모양이라는 얘긴가. 망상도 지나치면 병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권성민 PD는 웹툰을 그려서 해고된 게 아니라 취업규칙 등 사규위반으로 해고된 것이다. 웹툰 올렸다고, ‘유배’라는 표현 썼다고 해고됐다는 식의 주장이야말로 내막을 잘 모르는 국민을 선동하려는 것”이라며 “권 PD의 해고를 문제 삼아 MBC를 사실과 맞지 않고 비현실적으로 엉뚱한 비난을 하는 이들이야말로 권 PD를 자신들의 정치적 목적과 선동을 위한 희생양으로 삼고 있는 것이다. 도대체 누가 야비하고 교활한 것인가”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박 비평가는 “권 PD 해고를 MBC 공격의 빌미로 삼는 위선적인 세력들이 MBC에 끊임없이 관여하는 한 대다수 국민들은 그들의 주장을 순수하게 볼 수 없다”며 “MBC를 진짜로 망치는 사람들이 누구인지 곰곰이 생각해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記者 박주연 phjmy9757@gmail.com

 
기사입력: 2015/01/31 [21:47]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민간인 여러분 국가가 내려준 칼끝을 공직자들과 재벌들에게 겨눕시다
이전 1/31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실황 영상 내용 등은 본 신문의 뜻과는 무관합니다. 본 기사 외에 발언 내용들은 발행인 시위-집회 발언 초안들입니다. E-mail - wbctimes@hanmail.net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02-3148-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