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 미디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방송통신위원회, “부실 방송사 즉시 퇴출”…내년부터 ‘임시허가제’ 적용할 듯
 
국제방송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27일 밝힌 업무 계획에 따르면 앞으로 콘텐츠 투자를 제대로 하지 않는 방송사 등을 즉시 퇴출시킬 수 있는 임시허가제도입이 검토되고 있다.

임시허가제란 방송 면허를 갱신해야 하는 지상파 방송사, 종합편성채널 등이 갱신 시점에 면허 재허가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하면 일정기간 동안 재허가 조건 이행 여부를 지켜본 후 허가를 즉시 취소하는 방식의 규제다. 임시허가제는 중도에 방송 면허가 취소될 수 있다는 점에서 기존 조건부 재허가보다 한층 강화된 제재조치다.

방통위는 2016년 재허가 심사부터 임시허가제를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그동안 방통위는 재허가 심사에서 재허가 승인 기준인 650점을 넘지 못한 방송사에 대해 조건부 재허가를 한 뒤 해당 방송사가 조건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으면 시정명령이나 과징금을 부과해왔다.

방통위 관계자는 임시허가제 도입에 앞서 방송법, 전파법 등 관련 법 개정이 필요하다충분한 의견수렴 등을 거쳐 도입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방통위는 올해 지상파·종편PP(종합편성방송채널사용사업자보도 PP 등 방송사 재허가·재승인 심사 기준을 고시로 제정한다.

이 밖에 방통위는 방송사업자 재허가·재승인 심사 때마다 전체회의 의결을 거쳐 매번 심사 기준을 마련해 심사의 일관성과 사업자의 예측가능성이 떨어지는 문제점을 보완하기로 했다.

방송사 재허가·재승인 심사 기준이 고시로 제정됨에 따라 방송사업자들이 재허가·재승인 심사 기준을 사전에 충분히 인지해 해당 기준에 부합하는 방송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방통위는 기대하고 있다.

방통위는 방송사업자의 특성을 고려해 심사항목, 배점기준을 포함한 재허가·재승인 고시를 제정한다는 방침이다.


 
기사입력: 2015/01/27 [14:39]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민간인 여러분 국가가 내려준 칼끝을 공직자들과 재벌들에게 겨눕시다
이전 1/31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실황 영상 내용 등은 본 신문의 뜻과는 무관합니다. 본 기사 외에 발언 내용들은 발행인 시위-집회 발언 초안들입니다. E-mail - wbctimes@hanmail.net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02-3148-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