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 미디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법원, 한국일보 회생계획 인가
 
국제방송
 
 

서울중앙지법 파산3(수석부장판사 윤준)9일 한국일보 관리인이 제출한 회생계획안에 대해 인가 결정을 내렸다.

이날 인가 결정은 지난해 11월 한국일보가 동화기업 및 동화엠파크로 이뤄진 동화컨소시엄과 체결한 인수합병(M&A) 투자계약에 따른 것이다.

이날 회생계획안 심리·결의를 위해 열린 관계인 집회에서 한국일보 회생담보권자 100%, 회생채권자 89.1%가 회생계획안에 동의했다.

이에 따라 한국일보는 납입된 인수대금으로 회생계획상 채무를 내일부터 30일 이내에 변제해야 한다.

회생담보권 및 신탁자산채무는 원금 및 이자 100%를 현금변제하고, 일반 회생채무는 원금 및 개시 전 이자 100%를 현금변제하되 개시 후 이자는 면제된다.

특수관계인 회생채무의 경우 원금 및 개시 전 이자 합계액의 10%를 현금변제하고 나머지는 출자전환 후 무상 소각키로 했다.

장재구 전 한국일보 회장 등이 보유했던 주식은 대가 없이 폐기될 예정이다.

이번 회생계획안 인가로 한국일보는 재무구조 안정화 및 정상기업으로의 복귀가 가능해졌다.

재판부는 한국일보가 회생계획에 따른 채무변제를 완료하는 대로 회생절차 종결결정을 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한국일보 관계자는 회생계획안이 무사히 인가돼 매우 다행이라며 계획안에 따라 조속히 채무 변제하고 정상적인 회사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5/01/09 [16:38]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민간인 여러분 국가가 내려준 칼끝을 공직자들과 재벌들에게 겨눕시다
이전 1/31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실황 영상 내용 등은 본 신문의 뜻과는 무관합니다. 본 기사 외에 발언 내용들은 발행인 시위-집회 발언 초안들입니다. E-mail - wbctimes@hanmail.net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02-3148-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