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사설   칼럼   성명-논평
전체기사보기
사회 > 사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논평] 현대차의 박병일 명장 고소는 비판 의견 막기 위한 ‘갑의 횡포’
 
국제타임즈
 
 

현대자동차의 자동차 정비 명장 고소가 논쟁을 일으키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달 19일 ‘자동차 정비 명장’ 박병일(57) 카123텍 대표를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11일 확인됐다. ‘자동차 전문가라는 지위를 이용해 언론인터뷰 등을 통해 허위사실이나 잘못된 정보를 지속적으로 퍼뜨려 회사의 명예를 훼손하고 자동차 판매 업무를 방해했다’는 게 고소 이유다.

그러나 국내 자동차 시장을 지배하는 대기업이 국가가 인정한 자동차 정비 명장의 언론 인터뷰 내용을 문제 삼아 고소까지 한 것은 지나치다는 지적도 나온다.

현대차가 문제 삼은 박 명장의 언론 인터뷰는 모두 5건이다. 아반떼의 엔진룸 누수, 아반떼의 에어백 센서 미작동, 충주 투싼ix 에어백 미작동 사고, 송파 버스 사고, 레이디스코드 교통사고 관련 인터뷰다. 박 명장은 인터뷰를 통해 차량 결함 가능성을 계속 지적해 왔다. 현대차는 박 명장의 주장이 틀렸다는 입장이다. 아반떼 엔진룸 내부의 모든 장치들과 에어백 센서는 방수처리 돼 있다는 것이다. 또한 서울 송파 버스 사고나 레이디스코드 교통사고는 차량 결함이 아니라 운전자 과실로 드러났다고 반박했다.

현대차는 인터넷 등에 현대차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네티즌들에 대해서도 강경하게 대응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신형 제네시스 결함 의혹을 유포한 네티즌을 고소해 벌금형 판결을 받아냈고, 최근에는 현대차의 안전성 등에 대한 악성 허위글을 유포한 네티즌 2명도 고소한 상태다.

하지만 현대차의 이런 강경대응에 대해 소비자들의 불만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우선 현대차가 박 대표를 고소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현대차 불매 운동에 나서겠다”며 서명운동이 불고 있다.

현대차의 고소 사실이 알려진 12일 소비자들이 ‘박병일 명장을 고소한 현대·기아차를 고발한다’, ‘현대차 불매 운동 합시다’는 청원 페이지를 온라인 포털 사이트 다음 아고라 등에 만들어 서명운동에 나섰다.

소비자들은 “박 대표는 현대·기아차를 편드는 것과 다른 관점으로 이야기를 한 것”이라며 “기업이 개인을 깔아뭉개는 갑의 횡포를 보여주는 일”이라고 서명 운동 진행 배경을 설명했다. 서명에는 시작 하루가 채 지나기도 전에 6천여 명이 참여했다. 자동차 정비 부문 명장으로 인정받고, 차량 안전과 결함 관련 각종 언론 인터뷰를 해 온 박 대표를 고소한 것을 두고 “비판적 의견을 막기 위한 조치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면서다.

현대차의 이런 행보를 두고 그동안의 이미지 개선 작업에 스스로 찬물을 뿌린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법적 대응에 나설 게 아니라 적극적인 반박과 논쟁을 통해 소통하는 모습을 보여줬다면 역풍까지 맞는 일은 없었을 것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현대차는 최근 차량 품질 등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이 저평가돼 있다는 판단에 따라 각종 이미지 개선 작업을 벌이며 일부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2011년부터 ‘이해 그리고 소통’이라는 프로그램을 만들어 소비자들을 초청해 30여 차례 이상 설명회를 가졌고, 신형 ‘제네시스’가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 충돌 테스트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았지만 국내 소비자들이 ‘내수와 수출용 강판이 다를 것이다’는 등의 의혹을 제기하자 지난 7월 동호회 회원 등을 대상으로 충돌 시연회도 여는 등 적극적으로 소통에 나서왔다. 하지만 이번 고소로 인해 그동안 모든 노력은 수포로 돌아갔다는 것이 대체적인 의견이다.

어째든 이번 현대차의 박 대표는 고소는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의 ‘땅콩 리턴’과 함께 대기업의 ‘갑질’이라는 비판을 피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2014년 12월 13일

                                                                      국제타임즈

 
기사입력: 2014/12/13 [00:36]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민간인 여러분 국가가 내려준 칼끝을 공직자들과 재벌들에게 겨눕시다
이전 1/84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이배영|주필:천상기|편집국장:이광석|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실황 영상 내용 등은 본 신문의 뜻과는 무관합니다. 본 기사 외에 발언 내용들은 발행인 시위-집회 발언 초안들입니다. E-mail - wbctimes@hanmail.net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02-3148-0111